logo

최종편집일 : 한국어

자료실

    오늘 :
    70 / 4,002
    어제 :
    124 / 9,589
    전체 :
    988,015 / 28,168,690

설날 같은 명절 때 할아버지나 부모님께 드리는 세배는 한번 절을 합니다.

 

그에 비해 돌아가신 조상님의 제사를 지낼 때는 절을 두 번 합니다.


이처럼 산사람과 죽은 사람에게 절하는 횟수가 다른 이유는 무엇일까요?


이것은 음양사상에 따른 것이라고 합니다.

 

여기서 1은 양을 뜻하고 2는 음을 뜻합니다.

 

즉 살아있는 사람은 양이고 죽은 사람은 음이랍니다.


그래서 절의 횟수도 음양으로 구분하여

산사람에게는 한번 절을 하고,

죽은 사람에게는 두 번 절을 한답니다.

 

상을 당한 초상집에 가서도 이런 경우를 쉽게 접하게 됩니다.

 

돌아가신 분의 영정 앞에서는 두 번 절을하고 상주 분들에게는 한번 절을 하는 거죠.

참고로 절에는 2배, 3배 뒤에 반절이라고 해서 붙는 것이 있습니다.


이것은 절 뒤에 손을 가지런히 모으고 허리를 간단하게 숙이는 것을 말합니다.

 

산사람한테는 한번 절하는 일배 뒤에는 반절이 안 붙지만 죽은 사람에게 하는 재배나

혹은 불교에서의 삼배 같은 절에는 반절이 붙는다는 것을 알아두시면 되겠습니다.


따라서 엄격히 말하면

죽은 사람에게는

두배 반을 절한다고 여기시면 됩니다.

 

그리고 절은 무엇보다 공손하게 올리는 것이 예의입니다.


절을 할 경우 그 손가짐도 헛갈리는 분이 많은데,

산사람에게 절을 할 때는

남자는 왼손을 오른손에 가지런히 올려놓고 절을 하고,

여자는 그와 반대로

오른손을 왼손 위에 올려놓고 절을 한답니다.

 

반면에 죽은 사람에게 절을 할 때는

위 경우와 남여 각각 반대로 하면 된답니다.